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
대구경찰 보이스피싱 간접체험 인기
정광진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사이트 개설 한 달만에 10만명 방문

대구경찰청 보이스피싱 간접체험사이트 메인화면.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대구경찰청청이 개설한 보이스피싱 간접체험 사이트가 눈길을 끌고 있다. 보이스피싱 유형별로 실제 피싱이 이뤄지는것과 흡사하게 체험해 볼 수 있고 예방수칙을 홍보하고 있어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평가다.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대구지역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사건은 642건에 피해액은 112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상반기 520건 53억원과 비교하면 건수로는 23.5%, 금액은 111.3%나 늘어난 것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고 보고 지난 8월 26일 대구경찰청의 치안정책 홍보 사이트인 ‘치안1번가’에 체험코너(www.police1st.go.kr/2019)를 개설했다.

체험 사이트는 보이스피싱이 이뤄지는 전 과정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범인의 실제 목소리도 들어볼 수 있어 1일 현재 방문객 10만명을 돌파했다.

간접체험은 사이트 방문객이 자신의 성별과 나이 직접 등을 선택하면 가상의 전화가 걸려오는 식으로 진행된다. 20~30대 사회초년생 여성의 경우 기관사칭형, 주택구입이나 학자금 수요가 많은 50대 남성에겐 대출빙자형, 학교에 군에 간 자녀가 있는 계층에겐 납치의심형 등의 전화가 걸려온다. 체험과정에 들려주는 범인 목소리는 실제 범인의 목소리를 녹음한 것이다.

대구경찰청은 20일까지 보이스피싱 간접체험을 한 방문객 중 추첨을 통해 문화상품권을 증정할 계획이다.

정광진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정광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대구시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방식 확정 앞두고 “공정성 우려” 목소리 봇물
2
이철우 경북도지사, 미국 H-마트와 통상협약 체결
3
태풍 ‘미탁’은 갔지만 쓰레기는…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중앙대로106길 2, 3F, 4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등록일자: 2015년 4월 16일 | 발행인: 유명상 | 편집인: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