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
포항제철초등학교내 부속건물 신축현장서 화재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펑’하는 소리 후 불꽃ㆍ검은연기 치솟아…놀란 주민들 뛰어나오기도

경북 포항시 남구 지곡동 포항제철초등학교 부속건물 공사현장에서 불이나 불꽃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독자 제공

경북 포항제철초등학교 내 부속건물 공사현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26일 오전 11시27분쯤 포항 남구 지곡동 포항제철초등학교 창의융합관 신축현장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이나 소방서 5대와 구급차 1대 등이 출동했다. 불은 별다른 인명피해 없이 1시간 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화재 현장은 큰 불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았고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놀라 뛰어나오기도 했다.

주민 김모(49ㆍ포항 남구 지곡동)씨는 “’펑’하는 폭발음에 밖을 내다보니 학교에서 불이 나고 있었다”며 “그나마 학생들이 공부하지 않는 휴일이라 다행인 것 같다”고 말했다.

경북 포항시 남구 지곡동 포항제철초등학교 부속건물 공사현장에서 불이나 불꽃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독자 제공

불이 난 창의융합관은 현재 신축공사가 한창으로, 포스코가 설립한 포스코교육재단 소유의 포항제철초등학교 부속건물이다. 포스코교육재단은 학생 수 감소를 이유로 포항 제철동초등학교에 인근 제철서초등학교를 흡수ㆍ통합했으나 교실 수가 부족하자 올 3월 이전 완공을 목표로 창의융합관 건립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공사장 내부 작업 중에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진화 후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김정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일하다 숨진 포스코 직원, 부검해보니… 경찰, 산재 가능성 조사
2
군위군, 규정 무시한 산불감시원 선발로 시골 마을이 시끌시끌
3
경북도민체전 개최도시 유치 경쟁에 로비용 선물 의혹
4
[취재파일] 구멍 난 경북도 투자유치, 부당지원금 환수가 먼저
5
국내 최초 일반 공개, 경주 영남권수장고 명칭 공모
6
해역지진 10년간 포항ㆍ영덕 앞바다서 해마다 4번 이상 일어나
7
영주시민단체들 최교일 의원 자진사퇴 촉구 시위
8
의성군, 부서간 경쟁 시스템으로 주민 만족도 향상
9
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 피해 없어
10
한국언론재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현지에 한국프레스센터(KPC) 설치 운영한다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중앙대로106길 2, 3F, 4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등록일자: 2015년 4월 16일 | 발행인: 유명상 | 편집인: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