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인물클릭이사람
[클릭 이 사람] 내진 상하수도관 개발한 신진욱 고비 대표
김성웅기자  ksw@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주)고비 신진욱대표가 내진 상수도관을 설명하고 있다.

“지진 등 천재지변은 건축물뿐 아니라 땅속 배관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배관이 파손되면 토양 오염 등의 문제가 생깁니다.

이런 문제를 줄일 수 있는 상하수도관 개발에 매달린 이유입니다.”

충남 예산군의 내진 상하수도관 개발업체인 ㈜고비 신진욱(43) 대표의 말이다. 그는 “이상기후로 자연재해가 증가하는 만큼 지상구조물 못지않게 지하 매설물의 안전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0∼22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제 물 포럼’에 자사의 내진 상하수도관 ‘AB-SYSTEM’을 출품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안전하게 물을 공급한다’라는 의미에서 ‘AB’시스템으로 이름 지었다고 한다. 배관 내부에 이끼 등 불순물이 잘 끼지 않는 것도 특징으로 꼽힌다.

“상하수도관은 전기, 통신, 가스 등과 더불어 생존에 필요한 ‘Life-Line’(구명밧줄)이지만 지하에 매설돼 파손 여부 등을 확인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도로, 수도, 공공하수처리 등 공공시설의 내진 적용률은 24.5%로 매우 낮은 것이 현실입니다”

그는 예측불허의 천재지변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이 분야의 선진국인 일본처럼 설비의 첨단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한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착수한 것이 지진에 강한 배관 개발이었다. 그는 수 차례 시행착오 끝에 2013년 이 시스템을 개발했다. 6겹으로 둘러싼 특수플라스틱으로 배관을 만들고 이중 고무링으로 연결했다. 이 배관은 지반에 가해지는 진동에 뒤틀림이 없고 수직으로 힘을 가해도 이음매가 잘 파손되지 않는다. 지진 등으로 지반이 뒤틀려 배관이 20도 이상 꺾일 경우에도 물이 새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 대표는 이 시스템으로 미국, 말레이시아, 중국 등 6개국에서 국제특허를 받았다. 또 지난해엔 산업통상자원부와 국가기술표준원이 선정하는 ‘신기술 실용화 진흥 유공 포상’ 에서 맑은 물 공급과 물 절약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는 등 수 차례 수상도 했다.

신 대표는 “신축성과 강도를 더 높인 신제품을 만들기 위해 연구개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글ㆍ사진 김성웅기자 ksw@hankookilbo.com

김성웅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독도 추락 헬기 시신 2구 울릉서 신원 확인 안 돼 대구로
2
“헤엄쳐 나와 구조 기다릴 것…” 울릉도 못 떠나는 두 아버지
3
“오늘도 마수걸이 못 했어요”… 위기의 약령시
4
인양헬기 실종자 발견 못했단 소식에 애타는 가족들…아내 실신해 링거 맞기도
5
대구시 내년도 9조2,345억원 예산안 편성
6
대구경북연구원 “내부비리 공익제보자 불이익 등 도덕적 해이 도 넘어”
7
독도 헬기 잔해 잇따라 발견…일본 순시선 대응하다 찾기도
8
대구 택시환승할인제 유보… “효과 없어” 여론 따라
9
예천군 수년간 관급자재 수의계약 특정업체 싹쓸이
10
100억 한방의료체험타운 조성… 효과는 ‘글쎄요’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중앙대로106길 2, 3F, 4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등록일자: 2015년 4월 16일 | 발행인: 유명상 | 편집인: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