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라이프
이 달의 시 ‘주름살’
대구한국일보  hankookdk@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조주환

   
▲ 시인 조주환씨.

 

그 여름 흙탕물에 할퀴고 파인 골짝

해와 달이 스러진 언덕 비바람 우는 소리

저무는 산등에 기대

그 시간을 듣느니,

눈발처럼 흩뿌려진 아픈 삶의 발자국들

한 점 회한도 꽃가지도 다 내려놓고

광년 밖 우주에 묻혔을

숨은 말을 찾느니

이승을 건너는 말 갈꽃처럼 흩날린다.

무거운 그 어깨의 뜨거운 일 다 버리고

노을도 제 삶의 무게를

묻어 두고 떠난다. 시인 소개 조주환은 1946년 경북영천에서 태어나 대구교육대학, 고려대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월간문학 신인상 당선, 시조문학 추천을 받고 문단에 나와 중앙시조대상, 한국시조시인협회상, 낙강문학상 등을 수상하고 맥시조창립회장, 영남시조문학회장, 경상북도문인협회장을 역임하였다.

시집으로는 ‘길목’, ‘사할린의 민들레’, ‘독도’, ‘소금’ 등이 있다.

해설 서태수

자연이든 인간이든 연륜은 주름살로 드러난다.

노을빛 젖은 겨울산은 한해의 사연을 죄다 보여준다.

산은 본 모습을 드러낸 앙상한 나무들 사이로 폭우에 패인 흉터,

비바람에 할퀸 상처를 고스란히 안고 지난날을 반추한다.

인생도 마찬가지다. 이때쯤이면 깊은 주름 사이로 새겨진 지난날의

기쁨, 슬픔을 다 내려놓는 계절이다. 그리하여 더 멀리 숨어 있을

진리를 탐색하면서 무거웠던 삶의 발자국들을 지운다.

한겨울 저물 무렵은 제 항아리를 비우는 사색의 시간이라며,

시조의 4음보 율격이 잔잔히 흐르고 있다.

 

대구한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대구시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방식 확정 앞두고 “공정성 우려” 목소리 봇물
2
이철우 경북도지사, 미국 H-마트와 통상협약 체결
3
태풍 ‘미탁’은 갔지만 쓰레기는…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중앙대로106길 2, 3F, 4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등록일자: 2015년 4월 16일 | 발행인: 유명상 | 편집인: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