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
"긴급돌봄 필요할 때도 119" 경북소방, 아이돌봄터 호응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북소방본부가 긴급 아동 돌봄이 필요한 가정을 위해 경산소방서와 영덕소방서에 운영 중인 119아이행복 돌봄터.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소방본부가 갑작스런 사정으로 어린 자녀 돌볼 수 없는 가정을 위해 경산과 영덕소방서에 설치한 119아이행복 돌봄터가 호응을 얻고 있다.

11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경북형 아이행복 시책 일환으로 지난해 7월 1일부터 경산소방서와 영덕소방서에 도비 1억7,500여만 원을 들여 119아이행복 돌봄터(아이돌봄터)를 24시간 무료 운영 중이다.

아이돌봄터 대상은 생후 3개월~만 12세 아동이다. 보호자가 질병이나 상해, 출장, 야근, 휴원(교) 등으로 자녀를 돌볼 수 없을 때 119나 해당 소방서로 연락하면 여성의용소방대원이 출동해 돌봄터에서 아이를 돌봐준다.

경북소방본부 조사 결과 지난해 12월 말까지 경산과 영덕소방서 2곳에서 아이돌봄터를 통해 긴급 돌봄 서비스를 받은 아동은 162명이다. 신청 사유별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어린이집·유치원 휴원과 초등학교 휴교가 가장 많았다. 이어 보호자의 출장 및 야근, 질병, 상해 순으로 나타났다. 시기 별로는 7~8월, 12월 등 방학기간에 신청이 집중됐다.

119 아이돌봄터를 이용한 한 시민은 "맞벌이 부부인데 둘 다 야근으로 갑자기 아이 돌봐줄 곳이 없어 발을 동동 구르다 지인의 소개로 이용하게 됐다"며 "119가 운영해 더 안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홀로 아이를 키우는데 어린이집 하원과 퇴근시간까지 2~3시간의 공백에 아이 맡길 곳이 없어 늘 애먹었다"며 "우연히 아파트 단지에 부착된 안내 포스터를 보고 신청한 뒤 자주 신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근 경북소방본부장은 "코로나19로 긴급 아동 돌봄이 필요한 경우가 더 많아지고 있다"며 "어려운 시기에 경북소방도 아이 키우기 좋은 행복 경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김정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2021년엔 코로나19로 막혔던 풀코스에 도전할래요!”
2
온누리상품권 유통 역대 최고 수준인데... 소비자 도매상 납품업자 '폭탄 돌리기'
3
술 취해 60대 버스 기사 폭행한 20대… "기억 안 난다"
4
이재용 교수, 영남이공대학교 제12대 총장 내정
5
전국에 확진자 뿌린 BTJ열방센터 '코로나 진정 때까지 폐쇄'
6
노래하는 CEO "노래로 사업도 뜸들이지 마!"
7
“트바로티 김호중의 첫 단독콘서트, 제가 열어줬죠”
8
시력 잃을 위기 딛고 이탈리아 유학 “우리 안의 열정이 곧 희망입니다”
9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대구, 개별화교육으로 미래교육 승부
10
영덕 창수면 야산서 불…"쓰레기 태우다 옮겨 붙은 듯"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중앙대로106길 2, 3F, 4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등록일자: 2015년 4월 16일 | 발행인: 유명상 | 편집인: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