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
해외연수 추태로 제명된 예천군의원 소송제기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원사퇴 요구 불지필 듯, 박종철ㆍ권도식은 “억울”

예천군의원들의 해외연수 추태 파문 이후 군민들이 항의하는 모습.

해외연수 중 가이드 폭행 등 추태로 제명처분을 받은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ㆍ권도식 전 의원이 최근 법원에 제명처분 취소 및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9일 예천군의회 등에 따르면 박ㆍ권 전 의원은 제명처분 취소소송과 함께 군의원의 신분을 되찾겠다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도 제기했다. 군의회 전원 사퇴를 요구하는 군민들의 항의가 이어지는 상황이어서 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권 의원은 제명 이후 주변 사람들에게 “술집에 술 한번 먹으러 가자고 한 것이 의원직에서 제명될 정도로 큰 잘못인가”라는 등으로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예천군의회는 지난 2월 1일 임시회 본회의에서 지난해 12월 미국 캐나다 해외연수 중 버스 안에서 가이드를 폭행한 박종철 의원과 여성 접대부를 불러달라고 발언한 권도식 의원을 제명했다. 이형식 의장은 국외연수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책임을 물러 30일 출석정지와 공개사과 결정을 내렸다. 앞서 이 의장은 의장직을 사퇴한 바 있다.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인용할 경우 군의원의 지위를 회복하게 된다.

예천군농민회 등 군민단체 관계자는 “군민들이 가지는 상실감과 상처가 아직 가시지 않았는데 군의원직을 회복하겠다고 소송을 냈다”며 “상황을 지켜보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이용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중앙대로106길 2, 3F, 4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등록일자: 2015년 4월 16일 | 발행인: 유명상 | 편집인: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