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문화·예술
전통자원에 IT 입혀 지역경제 활성화한다꽹과리 게임기 ‘플래이 더 징’, 전통자원 상품화 공모전 대상에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게임을 하면서 꽹과리 연주법을 자연스레 터득할 수 있게 해 주는 게임기인 ‘플레이 더 징(PLAY THE GENG)’이 제2회 전통자원 상품화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 박성환(왼쪽부터 6번째)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장과 대상을 받은 서승희(5번째)씨 등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공모전은 고유의 전통문화에 사물인터넷기술 등 IT기술을 접목해 상품화함으로써 지역경제활성화 등을 꾀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열고 있다.

(재)경북IT융합산업기술원과 대구한국일보사는 27일 오후 경북 경산시 진량읍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 강당에서 시상식을 열고 수상작으로 선정된 플레이 더 징 등 8개 작품에 대해 시상했다. 수상작들은 주제연관성과 창의성, 독창성, 아이디어의 구체성, 시장성 및 사업성 등을 중심으로 관련 전문가들의 엄정한 심사를 통해 선정됐다.

대상 수상작인 플레이 더 징은 꽹과리 주자로서 사물놀이 상쇠 경험을 가진 서승희씨의 작품으로, 실제 꽹과리 연주법을 응용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면서 자연스레 연주법을 익힐 수 있도록 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서씨는 “꽹과리는 정말 매력적인 전통악기인데도 일반인들이 평소 접할 기회가 적어 대중화하지 못했다”며 “게임을 통해 즐길 수 있도록 고안했고, 상품화에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물론 전세계에 한국의 전통악기를 소개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우수상에는 전은지씨의 탈 모양 마스크팩 ▦우수상 박예빈씨의 깊은 울림을 되살리다 ▦입선 이규철 기룡산 토마 12이야기, 이유진 맞장구, 전경춘 꼬아메기빵, 김현주 ‘국악업냥’, 김도형 UIE-Electronic Gong이다. 대상 150만원, 최우수 100만원, 우수 50만원, 입선 각 20만원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되며, 별도의 전문가 검토와 심의를 거쳐 디자인출원 등 상품화 사업이 지원된다.

박성환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장은 “지역전통자원에 대한 인식과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던 공모전 이었다”며 “전통자원에 대한 인식 제고뿐 아니라 전통자원 상품화를 통해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윤희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대구서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70대女 의식불명
2
청송군 대표브랜드 소비자 신뢰 3년 연속 대상
3
예천군, 안도현 시인 문학관 짓는다.
4
디지스트, 미국 위스콘신주와 글로벌기업 육성
5
‘미녀들의 수다’ 크리스티나와 함께하는 음악회
6
대구 국채보상공원 국내 첫 스마트공원으로 탄생
7
댐 주변 주민사업비는 눈먼 돈… “먼저 본 사람이 임자”
8
3D프린팅 기술 아이디어 발굴로 창작문화 확산한다
9
4년제 대학 졸업 후 대구보건대 재입학 4인방의 도전
10
추석 연휴 울릉도 귀성객 배삯 30% 할인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침산로 73  대구도시공사 8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