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사회일반
“19세기 초 울릉도 밀항 일본인 처형”
전준호기자  jhjun@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

‘덴포 죽도일건’ 관련 번역 출판

“울릉도ㆍ독도 조선 영토로 인식”

   
▲ 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가 28일 출판, 배포한 '독도관계 일본 고문서 3'에는 독도영유권을 억지 주장하는 일본의 허구성이 담겨있다. 경북도 제공

“덴포 죽도일건(天保竹島一件)을 아십니까.”

1836년 일본 시마네현에 사는 하치에몬(八右衙門)이 울릉도로 밀항한 죄로 일본 정부에 의해 처형당한 ‘덴포 죽도일건’ 관련 사료들이 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에 의해 28일 번역, 출판됐다. 연구회에 따르면 이 사건 처리과정에서 하치에몬의 진술 조사서인 ‘죽도 도해(渡海) 일건기’가 작성됐고, 첨부된 죽도방각도(竹島方角圖)에는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 본토와 같은 붉은색, 오키와 일본 본토는 노란색으로 칠해져 있다.

이는 당시 일본인들이 울릉도와 독도를 조선의 영토로 인식했음을 대변하고 있다.

김병렬 연구회장은 “하치에몬 사건은 1877년 메이지 정부가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과 관계없다’는 태정관 지령을 내린 주요 자료로 활용됐다”며 “독도 영토주권을 밝히는 중요 자료”라고 말했다.

연구회는 ‘덴포 죽도일건’ 관련 책자 ‘독도관계 일본 고문서 3’을 독도 유관기관에 배포하고, ‘사이버 독도 홈페이지’에도 게재, 일반인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2010년 2월 발족한 독도사료연구회는 그동안 ‘죽도고’와 ‘죽도기사’ 등 조선시대 안용복의 행적을 기록한 일본 사료를 중점 번역, 출판했다.

이복영 경북도 독도정책관은 “연구회가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에 대한 허구성을 밝혀내고, 독도 연구 기초자료를 축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준호기자 jhjun@hankookilbo.com

전준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대구서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70대女 의식불명
2
청송군 대표브랜드 소비자 신뢰 3년 연속 대상
3
예천군, 안도현 시인 문학관 짓는다.
4
디지스트, 미국 위스콘신주와 글로벌기업 육성
5
‘미녀들의 수다’ 크리스티나와 함께하는 음악회
6
대구 국채보상공원 국내 첫 스마트공원으로 탄생
7
댐 주변 주민사업비는 눈먼 돈… “먼저 본 사람이 임자”
8
3D프린팅 기술 아이디어 발굴로 창작문화 확산한다
9
4년제 대학 졸업 후 대구보건대 재입학 4인방의 도전
10
추석 연휴 울릉도 귀성객 배삯 30% 할인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침산로 73  대구도시공사 8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