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문화·예술지역
안동댐에 최신형 쾌속선 운항
권정식기자  kwonjs57@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운항시간 종전 50분에서 15분으로 단축

   
▲ 안동호 신조 도선 경북 제704호가 1일 첫 출항할 예정이다. 안동시 제공.

안동댐에 새로 건조한 최신형 도선이 투입된다. 안동시가 지난해 12월 건조한 ‘경북 제 704호’는 두 달간 시운항을 거쳐 3월1일부터 안동호 내 요촌 – 도목 구간을 운항하게 된다.

안동시에 따르면 경북 704호는 기존 도선이 건조한 지 25년이 지나 안전문제가 우려되고, 주민들의 불편이 커짐에 따라 지난해 4월부터 3억 4,000만 원을 들여 8개월 만에 건조했다.

5톤급의 새 선박은 알루미늄으로 제작돼 연비가 뛰어나고 승선정원 14명을 태우고 최고 시속 35노트(시속 63㎞)의 고속으로 운항할 수 있다.

안동시는 기존 도선으론 50분이나 걸리던 운항시간이 15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됨에 따라 복수의 선박으로 2개 노선으로 나눠 운항하던 것을 요촌-배나들-주계-도목-자곡 1개 노선으로 통폐합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신조 도선 투입으로 안동호 내 주민들의 교통편의와 경제활동이 상당히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며 올해 추가로 도선 1척을 건조해 노후 도선 4척 매각 및 노선 통폐합으로 효율적인 관공선 운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정식기자 kwonjs57@hankookilbo.com

권정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수성대, 4차산업혁명 대비 ‘창의융합 메이크 스쿨’ 실시
2
사물인터넷으로 4차산업혁명 리드한다
3
[단독] 흥진호 선장, 고의 월북 조업 시인
4
발상의 전환… 우박피해 사과가 승리의 사과로 대변신
5
경북도의회 독도특위 독도유인화 등 강력한 독도정책 촉구
6
대구ㆍ경북 성시화 미술전 열려
7
늦가을 정취 맛보며 경북을 걷자
8
“대구 시시콜콜한 소식은 물론 성서 주민의 삶과 꿈도 전달”
9
영천시, 농정평가 4년 연속 기관표창 수상
10
중구청, 조형물 설치 중 이인성 기념비 훼손 물의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침산로 73  대구도시공사 8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