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문화·예술생활일반
대구시, 삼국사기 등 4건 대구시문화재 지정
정광진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대구시지정 유형문화재 제79호 삼국사기 금속활자본. 대구시 제공
   
▲ 대구시지정 유형문화재 제80호 북정록 필사본.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조선시대 영조가 소장했던 '삼국사기'와 해외파병기록인 '북정록', 한시 원고 등으로 구성된 '이수충가 소장 전적'을 각각 대구시지정 유형문화재 제 79, 80, 81호로 각각 지정했다.

또 대구지역 판소리 저변확대에 기여한 주운숙(63)씨를 무형문화재 제8호로 지정했다.

유형문화재 제 79호 삼국사기는 계명대 동산도서관에서 소장중인 것으로, 1711녀 숙종이 훗날 영조대왕에 오른 연잉군에게 하사한 것이다.

제80호 북정록도 계명대 도서관에서 소장 중이며, 1658년 조선 효종 때 신유(申瀏ㆍ1619~1680) 장군이 청나라와 함께 제2차 나선(러시아) 정벌에 참여해 그 해 4월6일부터 8월27일까지 115일간의 참전기 원본이다. 출정의 전말과 각지에서 차출된 명단, 날짜별 날씨ㆍ행군ㆍ야영ㆍ러시아군과 벌인 전투상황 및 부하의 상태 등을 기록한 점에서 국방 관련 학술자료로 가치가 높다.

제81호 '이수충가 소장 전적'은 집안에 전해져 오는 4종 21점의 책과 한시 원고 등으로 구성돼 있다. 297개 사물의 명칭에 대해 설명한 '비아(埤雅)', 중국의 유의어 사전인 이아의 해설서인 '이아주소(爾雅註疏)', 퇴계 선생의 일기를 필사한 '퇴도선생일기(退陶先生日記)', 한시 원고인 '전 학봉 시고(傳 鶴峰 詩稿)' 등이다.

   
▲ 대구시지정 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기능보유자 주운숙씨.

무형문화재 제 8호 판소리 보유자 주운숙은 동편제 판소리 심청가를 전통 판소리 발성과 가락진행, 수준 높은 공연력을 보이며 지역 판소리 저변확대에 노력하고 있는 점을 인정 받았다.

정광진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정광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동국대 경주캠퍼스 학과 특성 살린 봉사활동 ‘호응’
2
청량리-영주 새마을 중단에 지역사회 반발
3
영주 세탁ㆍ이ㆍ미용업계, 노인 무료이용권 지급 요구
4
제1회 미코베키 선발대회 베이비부문 입상자 12명 선발
5
상주시, 농업 4차산업혁명 선도한다
6
“이번엔 캄보디아… 아이들의 첫 가방 배달 완료”
7
대구한국일보 시민기자대학 2기 96명 수강 49명 수료
8
강문화관 디아크, 지역문화 기록사업 추진한다
9
“현장 실정 맞는 소방장비 확충하라”
10
포항지진, ‘액상화’ 공포 과장됐다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침산로 73  대구도시공사 8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 등록일자: 2015년 4월 16일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