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정치정치일반
‘왕립대학’ 영남대마저 분노했다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교수 170명 교내 중앙도서관 정문에서 ‘박 대통령 하야’ 시국선언

   
▲ 영남대 교수들이 8일 낮 경산캠퍼스 중앙도서관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 영남대 교수들이 8일 낮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하고 교내 행진을 하고 있다.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박근혜 대통령이 재단이사장을 역임한 영남대 교수들이 8일 시국선언을 통해 ‘대통령 하야’를 촉구했다.

이날 ‘시국을 걱정하는 영남대 교수 일동’은 교내 중앙도서관 정문 앞에서 ‘영남대 교수 시국선언 및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은 통치능력을 상실했고, 국가 위기를 관리해야 할 대통령이 국가 위기 자체가 됐다”며 “문제의 근원은 최순실에게 있지 않다.

모든 사태의 원인인 대통령은 즉각 하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수들은 또 “대통령과 함께 국정을 이끌어 오면서 이 사태를 방조 및 은폐한 새누리당 지도부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박근혜는 퇴진하라, 새누리는 해체하라”고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교수들은 “영남대는 한때 박 대통령이 재단 이사장과 이사로 몸담았던 학교”라며 “당시에도 최태민 일가의 부정ㆍ비리로 영남대가 황폐해진 것을 지켜본 기억이 있는 우리는 이번 사태에 더욱 큰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시국선언에는 전임 교원 800여 명 중 110명, 비정규 교수 260여 명 중 60명 등 모두 170명이 동참했다.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수와 재학생 200여 명은 20여 분간 교내 시계탑까지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며 행진했다. 영남대 교수들의 시국선언은 지난 2009년 영남대 재단 이사체제에 반발하며 나선지 7년 만이다.

박 대통령은 1980년 3월부터 1988년 11월까지 영남학원 이사장과 이사를 역임하다 입시 부정사건으로 이사직을 그만뒀다. 영남학원은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되다 2009년 정이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박 대통령이 이사 과반수를 추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윤희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굿네이버스 대구경북본부, 땅땅치킨과 후원금 전달식
2
독도 추락 헬기 시신 2구 울릉서 신원 확인 안 돼 대구로
3
“통합신공항 군위 의성 주민참여단이 선정방식 정하자”
4
“오늘도 마수걸이 못 했어요”… 위기의 약령시
5
인양헬기 실종자 발견 못했단 소식에 애타는 가족들…아내 실신해 링거 맞기도
6
“헤엄쳐 나와 구조 기다릴 것…” 울릉도 못 떠나는 두 아버지
7
대구시 내년도 9조2,345억원 예산안 편성
8
[속보] 독도헬기추락 소방브리핑 “사고지점 수심 72.2m”
9
“노래하는 경찰이 돼서 사람들의 마음까지 고쳐 줄거에요.”
10
대구경북연구원 “내부비리 공익제보자 불이익 등 도덕적 해이 도 넘어”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중앙대로106길 2, 3F, 4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등록일자: 2015년 4월 16일 | 발행인: 유명상 | 편집인: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