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문화·예술이달의시
이달의 시
대구한국일보  hankookdk@dghankook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꽃을 든 아이 - 어떤 졸업식

배창환

   
▲ 이달의 시 배창환씨.

사랑하는 아이야,

꽃을 든 네 사진 보니 눈물이 난다

활짝 웃는 네 얼굴에는

슬픔이 가득하다

눈물도 있다

미뤄 둔 시간이 있고

유예된 시간이 있다

고통을 건너 온 구겨진 길이 있다

그 길들이 우우 달려들어

네 머리칼 쥐어뜯듯이 달려들어

웅크리고 겁에 질린, 너를 낳았구나

꽃덩이 같던 네 얼굴엔

벌써 굵고 깊은 물살이 기어 다닌다

죽음의 긴 터널을 헤쳐 건너 온

네 품에 안긴 붉은 꽃 한 송이,

이렇게 속삭이는 소리 들린다

수고했어, 하지만 이제 다시 시작이야

이제 겨우 한 고비 건넜을 뿐이야

시인소개

배창환은 1955년 경북 성주 출생하여 경북대사범대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1981 ‘세계의 문학’에 작품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분단시대’ 동인 활동을 했으며, 시집 ‘겨울 가야산’, 시선집 ‘서문시장 돼지고기 선술집’ 등이 있다. 시 교육 관련 ‘이 좋은 시 공부’, ‘국어시간에 시 읽기1’ 학생 창작시집, 학생 창작수필집 등 여러 권 쓰고 펴냈다.

해설 성군경 시인

인생은 싸움의 연속, 가장 어려운 건 '자신과의 싸움'.

때론 산들 바람(Breeze)도 서툴게 여겨지는 인생살이.

완벽할 수 없어 그렇게 살아가는 삶에도 아낌없이 구워낸 조각이 있다.

양지와 음지는 같이 자라고 서로 팽팽하게 묶여 있지만

꽃은 두 발을 양지에 딛고 밝은 쪽으로 걸어간다.

수없이 많은 별들 중 어딘가에는 분명 한 송이 꽃이

피어 있을 것이라 굳게 믿으며 들떠있는 어린 왕자.

꽃을 든 아이가 바로 어린 왕자이다.
 

대구한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대구엔 소문난 요리가 없다고?
2
땅 꺼지는 울릉도, 장마 코앞인데 원인 ‘깜깜’
3
봉투값 30원 요구 편의점 알바생 살해범에 무기징역
4
2017 미스대구 진 김려은
5
경북도, 주 4일제로 일자리 나눈다
6
안동병원 유방암 치료 경북 유일 1등급
7
잠망경
8
낙동강 보 상시개방… 지자체별 희비쌍곡선
9
호찌민 “11월 경주엑스포는 호찌민의 행사”
10
‘회춘의 묘약’ 찾은 최고령 한약재 시장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침산로 73  대구도시공사 8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