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
"내 땅이다" 대구 주택가 도로 봉쇄로 통행대란... 경찰도 속수무책
김광원기자, 김민규기자  a@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구 수성구 범어동 한 주택가 도로에 도로 소유주가 콘크리트 블록과 쇠사슬로 도로 양쪽에 설치해 차량 및 보행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한 80대 노인이 차고지를 막은 블록을 망연자실하게 쳐다보고 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대구의 한 주택가에서 도로 소유주가 재산권 행사를 위해 콘크리트 블록과 쇠사슬로 봉쇄하면서 인근 주민들이 통행대란을 호소하고 있다. 관할 구청과 경찰도 "위법사항이 아니라 방법이 없다"며 고개를 흔들고 있다.

11일 수성구 범어동 40여 가구에 주민 100여명이 살고 있는 한 주택가 진입로 도로 양쪽에 쇠사슬로 연결한 가로 세로 50㎝ 크기의 콘크리트 블록이 줄지어 놓여있었다. 공동주택 주차장과 주택 정문 등을 막고 있는 블록 위에는 '사유재산이므로 훼손이나 이동할 경우 형사고발 한다'라는 경고 문구가 적혀 있었다. 도로 폭은 2m 남짓으로 승용차 한 대가 간신히 지나갈 정도에 불과하다. 도로 소유주는 주택가의 유일한 진입로인 도로를 곧 전면통제하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

평화롭던 주택가에 통행대란이 발생한 것은 지난해 12월쯤 도로 소유자 A씨가 나타나면서부터다. 그는 곧 도로 양쪽에 콘크리트 블록을 쌓고 쇠사슬로 연결했고, 도로는 차량 한 대가 겨우 지나갈 정도로 좁아졌다. 이 때문에 차량 파손이 잦고, 노약자들이 넘어지기도 하며 차고지나 빌라 주차장에 세워둔 차량을 움직이지 못해 생업에도 타격을 주고 있다.

A씨는 "개발 소식을 듣고 지난해 여름 도로를 매입했으나 개발도 되지 않고 있어 주민들에게 은행 이자라도 받으려는 것"이라며 "법적으로 문제 없다"고 주장했다.

한 주민은 "덩치가 큰 사람들이 '법적으로 문제 없다'고 큰소리를 치는 통에 장애물들을 치우지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용도 변경이 되지 않는 주택가 도로를 매입한 지 6개월 만에 차고지 등 도로 통행을 막은 것은 개인의 돌발행동이라기보다 건설사의 땅 매입 작업일 가능성이 크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주민들은 구청과 경찰에 불편을 호소했지만 뾰족한 해법은 없는 상태다. 수성구 관계자는 "A씨는 지난해 7월 4명으로부터 12억여원에 이 땅을 매입했다"며 "그가 쇠사슬을 설치한 후 계고장에다 행정대집행을 할 계획이었으나 위법사항이 아니어서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도 "대책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이에대해 A씨는 "진입도로는 내 땅이고 주민들이 사용료도 내지 않고 이용하는 것이 비정상"이라며 "앞으로 도로 일부가 아니라 전면 봉쇄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기다 관할구청에는 도로 밑 상수관도 이전요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갈등이 끊이지 않을 전망이다.

김광원 기자 jang750107@hankookilbo.com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2021년엔 코로나19로 막혔던 풀코스에 도전할래요!”
2
온누리상품권 유통 역대 최고 수준인데... 소비자 도매상 납품업자 '폭탄 돌리기'
3
술 취해 60대 버스 기사 폭행한 20대… "기억 안 난다"
4
이재용 교수, 영남이공대학교 제12대 총장 내정
5
전국에 확진자 뿌린 BTJ열방센터 '코로나 진정 때까지 폐쇄'
6
노래하는 CEO "노래로 사업도 뜸들이지 마!"
7
“트바로티 김호중의 첫 단독콘서트, 제가 열어줬죠”
8
시력 잃을 위기 딛고 이탈리아 유학 “우리 안의 열정이 곧 희망입니다”
9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대구, 개별화교육으로 미래교육 승부
10
영덕 창수면 야산서 불…"쓰레기 태우다 옮겨 붙은 듯"
신문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독자정보서비스 | 기사구매문의 | 사업제휴안내 |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용약관 | 정정보도신청 | 채용안내 | 고충처리
대구시 북구 중앙대로106길 2, 3F, 4F | ☎ : 053-755-588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아00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원
등록일자: 2015년 4월 16일 | 발행인: 유명상 | 편집인: 김광원
인터넷 대구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Copyright © 2012 대구한국일보 :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ookdk@hankookilbo.com